본문 내용 바로가기

ALLIANCE FRANCAISE DE SEOUL

문화행사

문화행사 소식

극단 도자두의 "그리토스"
  • 작성자 : AF Busan
  • 일시 : 2018-05-26~2018-05-27
  • 등록일 : 2018-05-21 14:38:53
장소
Cinema Center Haneulyeon Theater
시간
17h00

"그리토스"

2018년 부산국제연극제 폐막작

극단명    : 극단 도자두(Dos à Deux)

공연일자 : 2018-05-26 토요일 17시  ~   2018-05-27 일요일 17시 공연

장소        :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



Photo 2.jpg


2009년과 2011년에 걸쳐 이미 차례나 부산국제연극제에 방문한 극단 도자두는 브라질 출신의 아티스트가 주축이 되어 프랑스에서 결성되었다. 수년에 걸쳐 발전시켜온 그들만의 독특한 예술성은 전세계의 관객과 평단의 주목을 받아 50개국 1800 이상의 공연을 선보였다. 이들은 주로 사회의 절망과 우울을 창작의 소재로 활용하며 배우들의 신체나 마리오네트 등으로 극을 표현한다. 올해 부산국제연극제의 폐막작으로 선정된<그리토스> 극단 도자두의 신작으로 정교한 움직임과 창의적인 무대로 관객들을 매료시킨다.



“인간이 매일 같이 그리워하는 , 다름 아닌 사랑이다. <그리토스> 배우 안드레

 

 감정의 울부짖음, 비명. 마치 짧지만 강한 울림을 주는 편의 시를 닮았다. 작품은 평생 사랑에 허덕일 밖에 없는 인간이라는 존재를 은유하고 있으며, 편의 에피소드로 구성된다.




번째 비명은 원치 않는 남성의 몸에서 태어난 ‘루이즈’의 비명이다. 그녀에겐 자신에게 의지할 밖에 없는 늙고 병든 어머니가 있다. 하지만, 어머니는 루이즈의 (gender) 부정한다. 자신을 바라보는 편협된 시선에서 벗어나고픈 루이즈의 비명, 그리고 뒤이어 신체가 조각난 남자의 번째 비명으로 이어진다. 쪽은 머리, 쪽은 . 둘을 나누는 벽을 두고 끊임없이 서로를 갈구하지만, 정작 벽이 실재인지 또는 그저 상상에 불과한지 없다. 마지막으로, 포탄이 오가는 전쟁 속에서 태어난 생명체가 세상을 향해 내뱉는 날카롭고도 묵직한 비명이다.

 

공연은 대사가 없는 작품으로, 자막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Photo 3.jpg



*출처: 부산국제연극제 홈페이지